강남아이메디안과 이야기eyemedi story

  • Home
  • 커뮤니티
  • 강남아이메디안과이야기
  • 전체
  • 강남아이메디이야기
  • 핫이슈
  • 연예인/외국인후기
  • 리얼영상
  • 이벤트
코로나19로 줄어든 야외활동…자녀 근시 진행 빨라질라

작성자 : 이선희

작성일 : 2020-05-22 오후 12:12:16

코로나19로 줄어든 야외활동…자녀 근시 진행 빨라질라

출처 : https://www.sedaily.com/NewsView/1Z2QHAFUQY

 

책·스마트폰 35㎝ 이상 띄워 보고

햇빛 충분히 쬐면 근시 예방 도움

잘 때 각막 눌러주는 렌즈 끼거나

하루 1회 아트로핀 안약 점안하면

근시 진행속도 43~50%까지 늦춰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거의 하루종일 집안 등 실내에서 하루를 보내는 영유아와 초중고생이 적지 않다. 컴퓨터 게임과 스마트폰 동영상 보기, 공부 등으로 가까운 곳을 주시하는 ‘근거리 작업’을 과도하게 하면 5~15세 무렵 근시 진행이 빨라진다. 부모가 근시인 경우 자녀에게 근시, 더 나가 고도근시가 발생할 확률이 커지므로 주의해야 한다.

2019년 건강보험심사평가원 국민관심질병 통계의 연령별 근시 환자수에 따르면 2019년 전체 근시환자 약 120만명 중 10~19세가 36%(43만여명)로 가장 많았고 0~9세가 21%(약 25만명)로 그 뒤를 이었다. 10명 중 6명가량이 성장기 어린이와 청소년이다.

근시는 먼 곳을 쳐다볼 때 사물의 상이 망막 앞쪽에 맺히는 굴절이상으로 가까운 곳에 있는 것은 상대적으로 잘 보이지만 멀리 있는 것은 잘 보이지 않는 상태를 말한다. 근시를 방치하면 성인이 되면서 -6디옵터(D) 이상의 고도근시로 진행될 위험이 높다.


◇고도근시 소아청소년, 성인 돼 녹내장·망막손상 위험 커

고도근시는 안구가 커지고 앞뒤로 길어지는데 이 때 안구 내면을 이루는 신경막 조직인 망막도 함께 얇아진다. 따라서 소아청소년기에 고도근시인 경우 성인이 돼 시세포 기능이 떨어지는 녹내장, 망막에 구멍이 나거나 찢어지는 망막열공·박리가 나타날 확률이 높아져 시력손실 위험이 커진다. 6개월~1년에 한 번 정기 시력검사와 망막 정밀검사를 받을 필요가 있다.

2008~2012년 국민건강영양조사에 따르면 부모 중 1명 또는 모두가 근시이면 소아청소년 자녀의 고도근시 유병률이 최고 11.4배까지 높았다. 2,344 가정의 5~18세 소아청소년 3,862명(평균 11세)과 부모(평균 부 43세·모 40세)의 시력을 비교분석한 결과다. 근시가 있는 부모의 자녀는 유전적 요소를 물려받았을 가능성이 크고 장시간의 스마트폰 사용과 컴퓨터 게임 등 근시 발병·진행을 악화시키는 환경적 요인이 더해져 근시 진행속도가 빨라지고 있다.

소아청소년기 근시를 예방하려면 독서나 스마트폰 등 전자기기 이용시 35㎝ 이상 거리를 띄우고 50분 간격으로 5분 이상 휴식을 취하는 게 좋다. 매일 햇빛을 쬐는 것도 도움이 된다.

누네안과병원 사시소아안과센터 김세경 원장은 “햇빛이 시신경을 통해 눈 속으로 들어가면 망막에서 도파민이라는 신경전달물질이 분비돼 안구가 정상적으로 성장하도록 돕는다”며 “햇빛을 충분히 받지 못하면 도파민의 분비 리듬이 교란되면서 안구가 비정상적으로 자라 근시가 초래된다고 알려져 규칙적인 야외활동으로 근시를 예방할 필요가 있다”고 조언했다.



◇잠잘 때 각막 눌러주는 렌즈 착용하면 근시 진행 43% 억제

고도근시로의 진행을 억제하는 방법으로는 잠을 잘 때 각막을 눌러줘 근시 진행을 억제하는 ‘드림렌즈’ 등 각막굴절교정렌즈를 착용하거나 아트로핀 안약을 써볼 수 있다.

드림렌즈는 미국 식품의약국(FDA) 승인을 받은 안정성이 입증된 시력교정렌즈로 하드렌즈의 일종이다. 잠을 잘 때 착용하면 렌즈가 각막의 중심부를 눌러 편평하게 해 근시·난시를 교정해주며 장기적으로 근시의 진행속도를 억제한다. 각막의 탄력성이 좋은 어린이의 근시 진행을 막는데 효과적이다. 아침에 일어나서 렌즈를 빼고 활동하는 낮 동안에는 안경이나 콘택트렌즈 없이 교정된 시력으로 일상생활을 할 수 있다.

미국시과학연구회(IOVS)에서 발표한 대규모 연구논문에 따르면 근시인 만 6~10세 어린이 102명을 드림렌즈 착용자와 안경 착용자로 나눠 2년간 추적관찰했더니 드림렌즈 착용자의 근시 진행이 43% 억제됐다. 7~8세에 시작하면 효과가 더 높았다.

누네안과병원 사시소아안과센터 김세경 원장은 “드림렌즈는 각막에 손상을 주지 않고 시력을 교정하지만 렌즈를 착용하기에 적합한 도수인지, 각막·결막의 상태 확인 등 정밀한 안과검사를 거쳐 안과전문의와 상의 후 착용 여부를 결정해야 한다”고 조언했다.


◇아트로핀 안약도 근시 진행속도 50% 늦추는 효과

약시 치료에 쓰이는 아트로핀 점안액이 아이들의 근시 진행을 50% 지연시키는 효과가 있다는 연구결과도 있다. 눈동자(동공)의 크기를 크게 하는 아트로핀 성분의 산동제를 희석한 안약인데 수정체와 모양체 조절을 마비시켜 근시 진행속도를 늦춰준다.

미국안과학회(AAO) 연례회의에서 발표된 싱가포르 안과학연구소(ERI)의 도널드 탄 박사팀이 6~12세의 근시 어린이 400명을 대상으로 5년에 걸쳐 진행한 임상시험 결과다. 이들에게 아트로핀 0.5% 또는 0.1%, 0.01% 점안액 중 하나를 매일 점안했는데 0.01% 점안군의 경우 아트로핀 치료를 받지 않은 아이들에 비해 근시 진행이 50% 느린 것으로 나타났다.

1일 1회 잠을 자기 전 점안하고 눈과 코 사이를 1분간 눌러준다. 안약의 농도는 근시 진행정도에 따라 다르므로 반드시 안과전문의의 처방에 따라야 한다.  

 

/임웅재기자 jaelim@sedaily.com

                               

<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출처 : https://www.sedaily.com/NewsView/1Z2QHAFUQY 

1년 365일 진료!

강남아이메디안과

빠른상담

0507-1429-8897

개인정보취급방침동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