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남아이메디안과 이야기eyemedi story

  • Home
  • 커뮤니티
  • 강남아이메디안과이야기
  • 전체
  • 강남아이메디이야기
  • 핫이슈
  • 연예인/외국인후기
  • 리얼영상
  • 이벤트
부모 모두 고도 근시라면, 자녀 근시 위험 몇 프로?

작성자 : 이선희

작성일 : 2019-01-22 오후 12:49:50

부모 모두 고도 근시라면, 자녀 근시 위험 몇 프로?

삼성서울병원 임동희-가톨릭대 의대 임현우 교수 공동 연구?

안경 쓴 어린이
부모 모두 근시가 있을 때는 물론, 한쪽만 근시가 있어도 자녀에게 근시가 생길 확률이 높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사진=클립아트코리아

부모 모두 눈이 나쁘거나, 한쪽만 눈이 나빠도 자녀의 근시 위험이 커진다는 객관적인 연구 결과가 나왔다. 또한 부모 근시 정도가 심할수록 자녀 눈이 나쁠 확률이 더 컸다.

삼성서울병원 안과 임동희 교수와 가톨릭대의대 예방의학과 임현우 교수팀이 2008~2012년 진행된 국민건강영양조사 내용을 분석한 결과를 발표했다. 연구팀은 해당기간 2344가정에서 5~18세 소아청소년 3862명과 부모의 시력 등을 종합 분석했다.

 

그 결과, 전체 아이의 64.6%(2495)가 근시였다. 마이너스(-) 0.5 디옵터(D) 이하 경도 근시인 경우는 1553명이었고, -3.0D 이하 중등도 근시는 734명, -6.0D 이하 고도 고시는 208명이었다.

 

부모 둘 다 근시가 없을 때 (>-0.5 D) 자녀의 근시 비율은 57.4%으로 전체 평균 64.6%를 밑돌았으나, 부모가 근시가 있는 경우 68.2%로 평균을 넘어섰다.

부모가 시력이 가장 나쁜 고도 근시(-6.0D 이하)에 해당하면 자녀의 근시 비율은 87.5%로 껑충 뛰었다.

 

자녀의 근시 유병률비를 계산했을 때도 마찬가지였다. 부모 중 한 명만 -0.5D 이하라도 근시 유병률이 1.17배 높았다. 부모 둘 모두 -0.5D 이하면 1.34배로 높아졌다.
 

표
사진=삼성서울병원 제공

 

특히 -6.0D 이하 고도 근시에서 이러한 차이는 더욱 두드러졌다. 자녀에게서 고도 근시가 나타날 확률은 부모의 근시 정도에 따라 적게는 1.46배에서 많게는 11.41배까지 치솟았다.

소아청소년의 시력에 영향을 미칠 수 있는 나이, 성별, 비만도 등 다른 요인을 감안해 통계적으로 보정한 뒤 나온 결과여서 부모의 근시와 자녀의 근시 사이의 인과 관계가 확인된 셈이다.

 

이러한 결과가 나타난 데 대해 연구팀은 유전적 요인과 환경적 요인이 복합적으로 작용했기 때문으로 풀이했다.

근시인 부모가 관련 유전적 소인을 자녀세대에 물려주게 되고, 근시의 발병 및 진행을 부추길만한 주변 환경이 더해지면 근시에 더욱 취약할 수 밖에 없다는 설명이다.

때문에 연구팀은 부모가 근시라면 자녀에게서 근시가 나타나는 시기를 최대한 늦추고, 근시 정도가 심해지지 않도록 세심히 살펴야 한다고 권고했다.

 

일반적으로 근시가 5세에서 15세 사이 시작되고, 11세 이상의 소아청소년기에서 유의하게 높은 유병률을 보인다고 높다고 알려진 만큼 이 기간 동안 자녀가 눈 건강을 지킬 수 있도록 더 주의해야 한다.

 

연구팀은 스마트폰 사용 등 시력을 해칠만한 환경을 피하는 한편, 정기 검진을 통해 안구 변형과 시력 변화를 조기에 발견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연구팀은 “부모의 근시가 자녀의 근시에 큰 영향을 미치지만 그렇다고 예방이 전혀 불가능한 것은 아니다” 라며 “자녀의 시력 변화가 최소화할 수 있도록 어릴 때부터 전문의 검진과 함께 유해한 환경을 차단하는 게 가장 효과적”이라고 말했다.

 

이번 연구는 국제학술지 ‘플로스 원(Plos one)’ 최근호에 게재됐다.

 

 

1년 365일 진료!

강남아이메디안과

빠른상담

0507-1429-8897

개인정보취급방침동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