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남아이메디안과 이야기eyemedi story

  • Home
  • 커뮤니티
  • 강남아이메디안과이야기
  • 전체
  • 강남아이메디이야기
  • 핫이슈
  • 연예인/외국인후기
  • 리얼영상
  • 이벤트
녹내장 있으면 시세포도 이상 생긴다

작성자 : 이선희

작성일 : 2018-07-10 오후 3:00:49

녹내장 있으면 시세포도 이상 생긴다  

 

서울대병원 안과 연구팀 발표

2018.06.27 기사발췌

http://health.chosun.com/site/data/html_dir/2018/06/27/2018062702633.html

 

녹내장 환자의 시야손상을 보여준 사진
녹내장 환자의 시야손상(오른쪽), 정상(왼쪽) /사진=서울대병원 제공

국내 연구진이 녹내장 환자에게 시세포 이상이 나타난다는 사실을 세계에서 처음으로 밝혀냈다.

 

녹내장은 안압 상승이나 시신경 혈류이상에 의해 눈과 뇌의 가교 역할을 하는 망막신경절세포가 소실돼 시력을 잃는 병이다. 40세 이상 인구의 3.5%에서 나타나며, 전체 실명 원인의 약 11%를 차지한다. 그동안 녹내장 환자에게서 망막신경절세포의 소실은 알려져 있었지만, 빛의 자극을 받아들이는 시세포에는 아무런 이상이 나타나지 않는 것으로 알려져 있었다.

 

서울대병원 안과 하아늘·김영국·정진욱·박기호 교수팀은 2015년 1월부터 2017년 10월까지 서울대병원 녹내장클리닉을 방문한 150명을 대상으로 눈 CT 라고 불리는 ‘안구광학단층촬영(OCT)’ 검사를 시행했다. 그 결과, 시야손상이 말기까지 진행된 녹내장 환자의 ‘빛수용체 타원체구역’ 반사강도는 중기 상태의 환자보다 2.45배 낮게 나타났다. 또한, 중기 환자의 반사강도는 초기 환자보다 3.15배 낮았다.

 

빛수용체 타원체구역은 시세포에서 미토콘드리아가 모여 있는 부분이다. 미토콘드리아는 세포를 유지하는데 필요한 에너지를 생산하고 공급하는 공장과 같다. 빛수용체 타원체구역 반사강도가 상대적으로 낮다는 것은 시세포의 미토콘드리아가 건강하지 못하다는 뜻이다.

 

박기호 교수는 “망막의 여러 신경세포들은 구조 및 기능적으로 긴밀히 연결돼 있다. 망막신경절세포의 손상이 장기간 진행되고, 신경영양인자 등이 줄어들면서 시세포에도 영향을 준 것으로 보인다”며 “이번 연구는 녹내장 발병과 진행 연구에 새로운 패러다임을 제시할 것”이라고 말했다.

 

김영국 교수는 “비슷한 상태의 녹내장 환자에서도 시세포층의 변성 정도에 따라 시력, 시야 등의 시기능의 차이가 존재하거나 장기적인 예후가 다를 가능성이 있다”며 “임상적으로도 매우 유용한 정보가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해당 연구 결과는‘미국안과학회지(American Journal of Ophthalmology)’ 최근호에 게재했다.


1년 365일 진료!

강남아이메디안과

빠른상담

0507-1429-8897

개인정보취급방침동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