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남아이메디안과 이야기eyemedi story

  • Home
  • 커뮤니티
  • 강남아이메디안과이야기
  • 전체
  • 강남아이메디이야기
  • 핫이슈
  • 연예인/외국인후기
  • 리얼영상
  • 이벤트
미세먼지, 호흡기 건강만큼 눈 건강도 챙겨야...선글라스 착용 중요

작성자 : 이선희

작성일 : 2018-03-29 오후 6:07:59

미세먼지, 호흡기 건강만큼 눈 건강도 챙겨야...선글라스 착용 중요
출처 : http://health.chosun.com/site/data/html_dir/2018/03/29/2018032901619.html

 

미세먼지와 황사가 기승을 부리는 가운데, 이제는 외출 시 마스크는 필수품이 됐다.

그런데 미세먼지, 황사로 인한 호흡기 건강뿐만 아니라 마스크를 써도 지킬 수 없는 눈 건강에 대한 위험이 가중되고 있다.

날씨가 따뜻해지는 봄철에는 야외활동이 늘어나면서 꽃가루, 황사, 미세먼지 등

각종 오염물에 눈이 자주 노출되면서 알레르기결막염이 발생하게 된다.

특히, 황사나 미세먼지는 콘택트렌즈 착용자는 먼지를 희석시키는 능력이 떨어져 건조함과 이물감 증상이 더 심해진다.

실제 미국 보건당국은 스모그가 발생하면 안구건조증 환자가 최대 40%까지 증가한다는 연구 결과를 발표했으며,

대만에서 대규모로 이루어진 연구에서는 황사가 발생하는 기간에 결막염의 빈도가

미취학 아동에서 1.48%, 취학 아동에서 9.48% 증가했다는 연구 결과를 발표했다.

 

또한, 대한안과학회에 따르면 동물실험 연구에서도 미세먼지에 노출된 그룹이

안구표면의 손상이 더 심했고, 반복 노출 시 안구표면 보호물질(뮤신)의 분비량이 줄어든다고 보고했으며,

더불어 염증을 증가시키는 물질들이 눈 뿐만 아니라 목 림프절에서도 증가해

눈에 염증을 유발하고 손상을 증가시키는 것으로 확인했다.

 

중앙대병원 안과 전연숙 교수는 “눈에 보이지 않는 아주 작은 미세먼지는

눈, 코, 입, 기관지 점막 등 공기와 만나는 인체의 부분에 들러붙어 알레르기 반응을 일으킨다”고 말하며

“특히, 미세먼지는 단순 먼지가 아니라 규소, 납, 카드뮴 등의 중금속과 질소 및 아황산가스와 같은

대기 오염물질들이 포함되어 있어 알레르기성 각결막염, 독성 각결막염, 안구건조증을 일으키게 된다”고 말했다.  

 

특히 안구건조증 환자들은 이물질 희석 능력이 떨어져 미세먼지에 의한 안구건조 증상이 더 악화될 수 있다.

또 콘택트렌즈 착용자는 눈에 들어간 이물질이 렌즈 표면에 달라붙어 계속 눈을 자극하게 되므로

렌즈 착용 시간을 줄이고 렌즈 세척과 관리에 신경을 써야 한다.

라식, 라섹 등의 각막 수술을 받은 경우 수술 후 일시적인 안구건조증과 각막신경이상 등이 발생하므로

실제로 눈에 심한 이상과 증상이 생겨도 잘 느낄 수 없기 때문에 특히 주의를 기울여야 한다.

 

미세먼지로 인한 알레르기 결막염의 경우 눈꺼풀 부종, 가려움,

이물감, 눈물흘림, 충혈, 통증 등이 발생할 수 있으며,

각막염이나 각막 궤양이 발생한 경우, 심한 통증, 눈부심 및 시력 저하가 발생할 수 있다.

알레르기성 결막염의 경우, 조기에 치료하면 알레르기 치료제와 인공 눈물 등으로

1~2주 내에 간단히 해결되는 경우가 많지만 눈을 자꾸 만지고 비비거나 대수롭지 않게 여기고 치료하지 않는 경우

염증이 심해져서 각막혼탁이 남는 경우도 있으니 주의해야 한다.

 

미세먼지가 눈으로 들어가는 것을 완벽히 차단하는 방법은 없기 때문에,

최대한 미세먼지에 노출되는 것을 예방해야 한다.

중앙대병원 안과 전연숙 교수는 “미세먼지 농도가 높은 날은 가급적 외출을 삼가는 것이 좋지만,

외출 시에는 되도록 콘택트렌즈보다 안경을 착용하는 것이 바람직하며,

만약 렌즈를 사용할 경우에는 외출 후 바로 렌즈를 빼서 세척하고,

렌즈에 먼지가 끼어 흠집을 내거나 각막에 상처를 줄 수 있기 때문에

가능하면 일회용 렌즈를 사용하는 것이 좋다”고 말했다.

 

이어 전연숙 교수는 “시력이 나쁘지 않아 안경을 착용하지 않는 사람일지라도 미세먼지가 많은 날에는

마스크와 함께 선글라스, 고글, 보호안경 등을 착용하고 외출하는 것을 생활화해야 한다며,

실제 안과에서 안구건조증 등 안질환이 있는 환자에게 보호안경 처방을 하면

약 70% 정도의 개선 효과가 있는 것으로 나타난다”고 말했다.

 

외출 후에는 손을 반드시 씻어야하며, 오염된 손으로 눈을 만지지 않도록 해야 한다.

눈이 가렵다고 비비면 알레르기 염증이 심해지고, 각막에 상처가 날 수 있기 때문에 비비지 말고,

차가운 인공눈물로 눈을 세척해주는 것이 좋다. 가려움이 심할 경우 깨끗한 수건에 찬물을 적시거나

얼음을 감싸 냉찜질을 해 주는 것이 도움이 된다.

 

안구건조 증상을 느낄 경우 평소보다 더 인공눈물을 점안하되,

자주 사용해도 문제가 없는 일회용 무방부제 인공 눈물을 점안하는 것이 좋다.

또한, 가습기로 실내습도를 유지하여 바이러스나 먼지가 대기 중에 떠돌아다니는 것을

가라앉히는 것이 눈 건강에 도움이 될 수 있다.

간혹, 충혈을 감소 할 목적으로 사용하는 안약 중에는 장기간 사용할 경우 녹내장, 백내장,

각막 상피세포의 상처 치료 지연과 같은 부작용을 일으킬 수 있으므로 반드시

안과 전문의의 정확한 진단 후 안약을 처방받아 사용해야 한다.

 

1년 365일 진료!

강남아이메디안과

빠른상담

0507-1429-8897

개인정보취급방침동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