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남아이메디안과 이야기eyemedi story

  • Home
  • 커뮤니티
  • 강남아이메디안과이야기
  • 전체
  • 강남아이메디이야기
  • 핫이슈
  • 연예인/외국인후기
  • 리얼영상
  • 이벤트
시력 빼앗고, 치료도 어려운 ‘녹내장, 예방이 최선

작성자 : 이선희

작성일 : 2018-03-26 오후 12:59:51

시력 빼앗고, 치료도 어려운 ‘녹내장’, 예방이 최선


[헬스조선] 2018.03.21 기사발췌

http://health.chosun.com/site/data/html_dir/2018/03/20/2018032002233.html



녹내장은 중년층 이상에서 나타나는 안질환으로, 치료가 어려워 3대 실명질환으로 꼽힌다. /사진-헬스조선db

 

40대 이상의 중장년층에게 가장 흔한 노인성 안질환은 '백내장'과 '녹내장'이다. 백내장은 수술적 치료를 통해 시력 회복이 가능한 반면, 녹내장은 한 번 발병하면 완치가 불가능하기 때문에 예방과 조기 발견이 중요하다. 녹내장은 시신경이 안압 등 여러 가지 원인으로 인해 손상되는 질환이다. 시신경은 눈으로 받아들인 빛을 뇌로 전달해주는 역할을 하며, 이곳이 손상되면 터널 속에 들어간 것처럼 시야가 좁아지는 현상이 나타난다. 녹내장을 방치하면 결국 실명에 이르게 되므로 당뇨망막병증, 황반변성과 함께 3대 실명질환으로 꼽힌다.

 

녹내장의 가장 큰 원인은 '안압'이다. 안구 앞 부분의 눈의 형태를 유지하고 내부에 영양분을 공급하는 역할을 하는 '방수'라는 투명한 액체가 제대로 배출되지 못해 안압이 상승하면서 발생한다. 하지만 일반적인 녹내장과는 반대로 안압이 정상인데도 녹내장이 발생하는 ‘정상안압 녹내장’이 있다. 세계 기준으로 정상안압 녹내장은 전체 녹내장의 10% 이하지만, 한국과 일본에서는 유독 발병률이 높다. 다만 정확한 발병 원인은 아직 밝혀지지 않았다. 선천적으로 시신경이 안압에 약하거나 시신경 자체에 공급되는 혈액이 부족해 발생한다고만 알려져 있다.

 

녹내장은 크게 급성 녹내장과 만성 녹내장으로 분류할 수 있다. 급성 녹내장의 경우 전체 녹내장의 10%를 차지하며, 갑작스러운 시력저하, 충혈, 안구의 심한 통증과 함께 두통이나 구토 등의 증상이 나타난다. 반면, 90% 이상의 환자에서 발생하는 만성 녹내장은 오랜 시간을 두고 천천히 진행된다. 환자가 시력 저하나 시야가 좁아지는 것을 느낄 단계라면 이미 말기일 가능성이 높다.

 

녹내장의 수술적 치료는 손상된 시신경을 복구하는 것이 아니라, 시신경이 더 이상 손상되지 않도록 막는 것이다. 안과에서 안압을 떨어뜨리는 약물 치료, 레이저 치료나 섬유주절제술과 같은 수술을 진행하게 된다. 어느 방법이 더 바람직한가는 환자의 상태에 따라 달라진다. 녹내장은 대부분 만성질환이기 때문에 예방이 중요하다. 안압이 필요 이상으로 높아지지 않도록 금주, 금연을 실천하고 항상 편한 복장과 마음가짐을 가지는 것이 좋다. 눈의 노화가 시작되는 40대 이상이라면 정기적인 안과검진이 필요하다.


<녹내장 예방법>
1. 40대 이상이라면 1년에 1~2번 안과 검진 받기
2. 편안한 마음, 편안한 복장으로 생활하기
3. 물이나 음료를 한꺼번에 많이 마시지 않기
4. 복압 올리는 운동 자제하기 (예: 윗몸 일으키기, 물구나무 서기 등)
5. 어두운 곳에서 영화, 컴퓨터 보지 않기
6. 스테로이드 안약을 남용하지 않기

 

1년 365일 진료!

강남아이메디안과

빠른상담

0507-1429-8897

개인정보취급방침동의